Search Results | BusinessKorea

Wednesday, February 21, 2018

Search Results:

21 February 2018 - 6:00pm
Yoon Won-chang

㈜코오롱이 2017년 매출 4조3,930억원, 영업이익 1047억원, 당기순이익 1099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코오롱에 따르면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대규모법인 15%) 이상 변경 공시를 통해 국제회계기준인 IFRS(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연결 기준으로 이 같은 실적을 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1.6% 늘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22% 줄었다.

그러나 당기순이익은 287% 증가하였다.

앞서 2016년에는 매출액 3조 9369억원, 영업이익 1342억원, 당기순이익 28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증가는 코오롱글로벌의 건설부문 주택사업 확대와 유통부문 BMW신형차량 출시로 인한 매출증가, 그리고 수입자동차판매 증가에 힘입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원료가 상승 및 환율 하락에 따른 지분법 이익 감소와 티슈진의 임상비용 증가로 인한 지분법 손실 증가 등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와는 달리 당기순이익은 티슈진...

read more

21 February 2018 - 5:00pm
Jung Suk-yee

한국콜마가 지난 20일 CJ헬스케어 지분 100%를 1조3100억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한 이후 한국콜마의 ‘종합제약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21일 한국콜마 관계자는 “CJ헬스케어 인수를 통해 약 7000억원대 매출 규모의 제약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했다.

시장 전문가 역시 “한국콜마의 CJ헬스케어 인수로 화장품 및 제약사업 외 사업다각화를 위한 성장 동력을 마련했다”면서 “기존 안정적인 실적을 보여온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 및 R&D, CJ헬스케어의 영업력으로 시너지 확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로써 제약업계에서 향후 1조원 매출을 달성하는 신진 ‘라이징업’ 제약기업으로도 순탄하게 입성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국콜마는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이었다. 동시에  에 중점을 둔 CMO 제약사업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여왔다.

이 같은 배경에는 윤동한 회장이 1990년 한국콜마를 설립하기 전까지 16년간 대웅제약에서 일했던 전력이 있다. 이에...

read more

21 February 2018 - 5:00pm
Jack H. Park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내각 멤버와 미의회 의원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미국 노동자를 위한 공정 무역'을 주제로 얘기하면서 중국을 25차례, 한국을 21차례 언급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반면 일본은 네 차례, 독일은 한 차례만 거론됐다. 특히 그는 한·미 FTA로 한국에만 일자리가 생겼고 미국은 손해만 봤다며 "몹시 몹시 나쁜 협정이고 재앙"이라고 하며 “공정한 협상을 하거나 폐기할 것”이라고 했다. 또 GM 군산 공장이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이런 소식은 듣지 못했을 것이다라고도 했다. 올 11월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트럼프가 GM과 협공하여 한국을 흔들어대고 있다.

그간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 기계 부품에 최대 45% 관세를 부과하는 덤핑 예비 판정을, 세탁기와 태양광 패널에는 세이프가드를 부과했다. TV와 철강에 대한 보복관세도 예정되어 있다. 반도체·자동차 등에 대한 제재도 검토 중이다. 협상이 진행중인 한미 FTA에 대한 폐기 위협도 공공연히 내뱄고 있다.

대미 무역 흑자가 10위에 불과한 한국에 대한 압박이 형평성을 잃고 도를 넘고 있는 양상이다.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는...

read more

21 February 2018 - 4:30pm
Yoon Won-chang

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들이 투자유치를 한다며 아프리카 보츠와나를 방문해 사파리 투어를 하는 등 '외유성' 공무출장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관광성 해외 출장을 다녀온 것이 부산·진해 경자청, 광양만권, 대구·경북 경자청 등 3개 경제자유구역청에서만 최근 2년간 40여건에 달한다. 

특히 국고보조금을 부정 수급하거나 부당 집행해 120억 원을 낭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무조정실 정부합동 부패예방감시단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실시한 8개 경제자유구역청의 공무국외여행 실태 점검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특별경제구역이다. 

정부합동부패예방감시단이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 5월까지 시행된 8개 경자청의 공무 해외출장을 점검한 결과, 부산·진해 경자청과 광양만권 경자청(전남·경남), 대구·경북 경자청 등 3개 경자청에서 총 47건의 문제성 해외출장이 적발됐다. 

유형별로 보면 경자청에 대한 예산심사권한 등을 갖고 있는 시·도의원과 부지사, 조합위원 등이 관광지 위주로 '외유성 해외출장'을 다닌...

read more

21 February 2018 - 4:15pm
Jung Suk-yee

NH농협은행이 연이율 최저 1.35%를 보장해주는 ‘지수연동예금(ELD)18-3호’를 21일부터 3월 6일까지 판매한다.

‘상승낙아웃형’과 ‘하락낙아웃형’ 두 가지로 출시되는 이 상품은 코스피2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상승낙아웃형은 최초지수 대비 만기지수가 0%이상 15% 이하 구간 범위 내에서 상승한 경우 연 1.35%부터 최고 5.10%까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최초지수 대비 만기지수가 0%미만으로 떨어지거나 15%를 초과하여 오른 적이 있는 경우(일별종가기준) 수익률은 연1.35%로 확정된다.

이에 비해 하락낙아웃형은 최초지수 대비 만기지수가 0%이상 10% 이하 구간 범위 내에서 하락한 경우 연 1.65%부터 최고 4.15%까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최초지수 대비 만기지수가 0%를 넘어서 상승하거나 10%를 웃돌아 하락한 적이 있는 경우(일별종가기준)에는 수익률이 연1.65%로 굳혀진다.

가입대상은 개인 및 법인이다. 1년(2018년 3월 7일~2019년 3월 7일) 만기 단일 상품이고 100만원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다...

read more

21 February 2018 - 3:30pm
Yoon Won-chang

정부와 민간이 총 1조2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한다.

이로써 장기적인 벤처기업 육성이 가능해 질 것이라는 시장의 분석이다.

21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는 정부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총6180억원 모태펀드를 출자하고, 민간자금을 매칭한 1조2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 결성 추진 계획을 밝혔다.

모태펀드에서 출자되는 규모는 중기부 4350억원을 비롯해 문화부(1295억원), 특허청(150억원), 복지부(180억원), 환경부(130억원), 고용부(75억원) 등이며, 각 펀드별로 40∼80%의 매칭 비율로 출자된다.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출자사업 계획에 따르면, 운용사 모집 등 벤처펀드 조성 절차를 오는 7월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이번 출자사업에 펀드별 40~80% 매칭 비율로 총 4350억원을 출자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주요 출자분야로는 향후 3년간 10조원의 혁신모험펀드 조성 계획에 따라 혁신모험펀드(창업초기펀드 및 혁신성장펀드)에 2800억원을 출자하고, 5600억원의 펀드를 ...

read more

21 February 2018 - 2:45pm
Jung Min-hee

SK가스가 때 아닌 시련을 맞고 있다.

LPG(액화석유가스) 사업 부진이 이어진 데다 영업이익률까지 1%대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 같은 실적은 업계 1위로서 저조한 실적으로 평가돼 향후 주가에 부정적 영향은 물론 경영진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가스는 2017년지난해 1.87%의 영업이익률(연결 기준)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수익률도 1%대로 떨어졌다.

더욱이 SK가스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27.3% 높아져 6조6897억원을 기록한 반면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30.6%나 적어진 1254억원 밖에 안 됐다.

이처럼 SK가스 영업력은 업계 경쟁자 E1과 대비, 부끄럽다. E1은 다양한 구조조정-효율화로 실적이 좋아져 매출 10.3%, 영업이익은 무려 745%나  증가했다.

특히 SK가스 영업이익률은 ▲2014년 2.04% ▲2015년 2.43% ▲2016년 3.44%로 오름세를 보였지만, 이재훈 현 대표이사가 2016년 12월 취임...

read more

21 February 2018 - 2:30pm
Yoon Won-chang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200만 명시대를 맞아 정부가 외국인 근로자의 고충 해소와 권익 구제를 보다 확대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회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외국인력지원센터 8곳와 서울글로벌센터,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권익위 고충민원심의관 주재로 ‘외국인 근로자 민원 해결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회는 서울(구로)·인천·의정부·천안·광주·대구·창원·김해 등 8곳 외국인력지원센터와 서울글로벌센터에 소속된 민원업무 담당자를 ‘고충민원 도우미’로 지정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외국인 근로자가 법률·행정·의료·복지 등 생활 속 고충민원이 있다면 이들 ‘고충민원 도우미’에게 도움을 받으면 된다. 도우미가 해결하기 어려운 민원은 권익위가 접수해 처리한다.

권익위는 외국인 근로자의 소통 능력 부족 등의 사정을 감안해 ‘고충민원 도우미’가 외국인 근로자의 애로사항을 대변하게 함으로써 외국인 근로자의 민원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해 ‘외국인 근로자 고충민원 도우미 운영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임신한...

read more
Central Hong Kong is the most expensive office destination in the world

Comparison of Downtown Office Rents

21 February 2018 - 2:00pm
Jung Suk-yee

With data from CBRE and Cushman & Wakefield, COMMERCIAL Café, a US-based commercial real estate listings platform, has compared the priciest office rents in the world to those in the U.S.

According to the comparison on January 25, the office rents of central business district in Seoul stand at the 16th position in the world with an annual average of US$73 per square foot. 

Seoul is almost 50% more affordable than Manhattan, New York (US$153 per square foot), and 50% less affordable than downtown San Diego (US$35) and Denver (US$36) in the U.S.

Central Hong Kong is...

read more
Lee Bae-soo, new president of KEPCO E&C, said in his inauguration ceremony on February 13 that the company will become an energy technology company capable of realizing sustainable growth based on its strengths.

Inauguration Speech

21 February 2018 - 12:45pm
Jung Min-hee

"In order to cope with changes in the business environment such as energy conversion policies, fundamental changes and innovation are required," said Lee Bae-soo, new president of KEPCO E&C, in his inauguration ceremony held at the Grand Hall of KEPCO E&C Headquarters on February 13, “We will become an energy technology company capable of realizing sustainable growth based on our strengths."

The inauguration ceremony garnered much attention as the new CEO made a presentation titled “KEPCO Innovation Growth Plan” on the goals and key directions of the company during his term...

read more

Pages

Copyright 2013 BusinessKorea Co., Ltd.
301 Samdo Building, 12-1
Yeo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 150-010
Tel: +82-2-578-3220
Fax: +82-2-578-3224
Email: contact@businesskorea.co.kr

 
 

Web design by: